Skip to content

댓글 16조회 수 6980추천 수 314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C 상크트 파울리는 함부르크의 유명한 공창 지역인 상크트 파울리를 연고로 하는 팀으로, 프로 구단이지만 상업적인 것보다 사회적인 면에 초점을 맞추어 운영되고 있다. 특히 클럽 자체와 서포터들은 인종차별, 파시즘에 반대하며 사회적 약자들을 지지한다. 체 게바라를 응원 깃발에 자랑스럽게 넣을 정도로 유명한 좌파 축구 클럽인 이들은 1970년대까지만 해도 축구 경기장 스탠드를 장악하고 있던 우파 훌리건들을 몰아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었으며, 클럽 또한 80년대까지만 해도 분데스리가에 있었다. 현재는 독일 3부리그에 있다.



홈 구장은 함부르크-상크트 파울리의 레퍼반(Reeperbahn)의 밀레른토어 슈타디온(Millerntor-Stadion)이며, 현 회장은 코르니 리트만(Corny Littmann)이다. 상크트 파울리는 현재 3부에 있지만, 인기는 일부 1부 리그 팀들을 능가하며 독일에서 가장 인기 있는 팀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조사에 따르면 팬이 약 1100만명이라고 한다. 상크트 파울리 서포터들은 네오-나치들, 훌리건들과 싸워 왔으며, the Fanladen St.Pauli라는 그룹이 중심이 되어 사회 운동에도 참여한다.



그들은 또한 펑크와 같은 문화에 연관되어 있다. 그들의 비공식적인 마크 - 해골에 뼈가 교차한 문양 - 와 군복과 같은 져지는 Asian Dub Foundation 같은 뮤지션들이 입고 공연한 바 있다. Turbonegro는 상크트 파울리 서포터들에게 헌정하는 "I got erection"이란 노래를 만들기도 했다.

2003년, 클럽이 부도에 처했을때, 서포터들은 레터악치온(구조활동;Retteraktion)이라는 모금 활동을 벌이면서, 팔 주변이 레터(구조자;Retter)로 장식된 티셔츠를 팔았다. 그 티셔츠는 6주만에 14만장이 팔렸으며, 더 나아가 바위에른 뮌헨을 초청하여 모금 경기를 하기도 했다.

올해 그들은 viva con agua de Sankt Pauli라는 이름이 붙은 모금 활동을 진행중이며, 모인 돈으로 쿠바의 학교들에 물탱크를 설치할 예정이다.

지난 1월에 DFB 포칼 컵 4강에서 브레멘을 3:1로 물리친 이들은 결승에서 바위에른 뮌헨을 상대로 경기를 치룰 예정이며, 이미 TV 스폰서로 1백만 유로를 받기로 되어 있어 클럽 자체의 재정난은 해결했다고 한다. 이반 클라이스니치(Ivan Klasnic)등이 몸담았던 이 클럽은 더없이 매력적이다.

























  • Ballack13 2006.02.08 02:17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몇년전 까지만 해도 1부에 있었는데 어느새 3부까지 떨어졌군요 안습ㅠ.ㅠ
  • title: Werder Bremen 111주년카이나스 2006.02.10 04:39
    클라스니치의 친정팀...+ㅅ+
  • 미하을룡비치 2006.02.16 21:53
    으아 죽이네요 진짜
  • 나르시스트 2006.02.26 12:41
    오오 이런 팀이었군요. 기왕 브레멘 꺾고 올라갔으니 우승까지 해주길 T T
  • 이동환 2006.05.28 15:12
    아쉽게도 뮌헨에게는 패배했지요, 덕분에 프랑크푸르트가 그 경기로 바로 UEFA컵 확정되었죠.
  • 영은홀릭 2006.07.13 07:19
    이런 클럽이 있었군요.. 덜덜덜.. -_-;;
  • FC.Sankt Pauli 2006.07.16 11:14
    언넝 1부리그에 승격해야할텐데 ㅠ_ㅠ
  • 찬소령 2006.07.18 00:31
    우리나라는 언제 저렇게 될려나...
  • 카이저 2006.08.21 05:01
    대단한 열정이군요...
  • Geist 2006.11.06 20:04
    멋지다.. 소름돋는다.ㄷㄷㄷㄷㄷㄷ
  • 미로슬라프 2007.10.15 21:41
    팬들의 정성에 감동했어요 ..ㅠㅠ
  • 라멜로프 2007.12.14 01:41
    응원이 진짜 멋지네요
  • YU&No.7숄 2008.09.16 14:39
    소름이 쫘~
  • 윌리 사그놀 2009.09.24 23:13
    멋지다..
  • 뮌헨의 람 2010.08.15 21:32
    우리나라도 저랬으면...
  • 스팸쨔응 2011.07.24 17:38
    이런열기 진짜 너무 맘에 드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료 인터넷 중계 보는 방법 (Ver. 2013.01.27)(by 파이) + 분데스리가 용어 해설(by raute) [28]   파이 2009.08.16 46306
공지 스폐셜 리포트-칼럼 게시판입니다 [2]   title: 1819 Werder Bremen home구름의저편 2005.10.12 9779
22 베르더 브레멘 부흥의 3인방 - 레하겔, 루디 펠러, 그리고 토마스 샤프 [14]   GANZIKLOSE 2006.12.23 7290
21 독일과 바이언의 4-2-3-1 [24]   포동이 2012.06.05 7251
20 05/06 함부르크SV BEST 11 & 다음시즌 예상 [15]   나르시스트 2006.07.04 7075
19 New Honeybees [26]   Greenwood 2006.08.04 7020
» FC St.Pauli를 소개합니다! [16]   KingKenny 2006.02.07 6980
17 현재까지 독일 대표팀에 대한 소감 [24]   srv 2012.06.20 6974
16 K-K 이야기 [18]   title: Werder Bremen 111주년불타는소년 2010.08.04 6928
15 07/08시즌 분데스리가 전반기 종합 - 下 [9]   방랑소년 2008.01.04 6920
14 올 시즌 바이에른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 [9]   title: Werder Bremen 111주년카이나스 2006.01.07 6883
13 바이언의 간단 전반기 돌아보기 [25]   Litz J 2011.12.18 6878
12 07/08시즌 분데스리가 전반기 종합 - 上 [4]   방랑소년 2007.12.23 6860
11 10/11 보루시아 묀헨글라드바흐 전반기 리뷰 [6]   title: 16/17 Bor. Mönchengladbach home이병장 2011.01.03 6851
10 07/08시즌 분데스리가 전반기 종합 - 中 [18]   방랑소년 2007.12.31 6560
9 Ryu님의 두리 차에 대한. [9]   title: 1819 Werder Bremen home인터&브레멘 2005.10.19 6364
8 베르더 브레멘 05/06시즌 전반기 결산 - 1부. FW [24]   나르시스트 2005.12.28 5985
7 HSVPlus와 HSV의 미래에 대하여... [15]   title: 15/16 Hamburger SV home메롱나라 2014.05.27 5955
6 독일 칼럼리스트가 지적하는 영국축구의 문제점 [18]   title: 12/13 VfL Wolfsburg Awaypedagogist 2015.06.08 4490
5 함부르크는 어떻게 약팀이 되었나? [13]   title: 15/16 Hamburger SV home메롱나라 2014.02.05 4161
4 과연 분데스리가는 두 계층으로 되어 있는가? [9]   용천뱅이 2013.11.01 3905
3 차범근 리가 308경기 포지션 [15]   title: Werder Bremen 111주년F.Baumann 2010.08.09 389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copyright(c) BUNDESMANIA.com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