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댓글 11조회 수 988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오늘은 디 마르지오가 회베더스 유베 임대이적 기사를 냈나 보더군요.
다른 팀 선수라 말하기 조심스럽지만,
팀의 아이콘이 이렇게 팽 당하는 게 좀..
  • Econ 2017.08.25 11:23
    주장도 하루아침에 바뀌고 구단측과 뭔가 불화가 있었나봅니다
  • Free 2017.08.25 12:26

    가장 중요한 부분을 놓치고 있는데,
    프로스포츠팀은 스포츠 공연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기업

    살케는 부채가 많고 재정적으로 취약한 클럽입니다.
    2년전 챔스 진출 실패로 챔스 나갔을 때 맞춰져 있던 선수단 규모 줄여야 했고,
    그래서 판 선수가 드락슬러, 작년에도 상황이 좋아지지 않자 판 선수가 사네

    그리하여 드락슬러를 팔아 25.5m 유로 부채를 줄였고, 사네를 팔아서 29.1m 유로 부채를 줄였어요.
    이 내용은 독일 유명 경제지 한데스브라트의 지난 3월 기사에 나온 내용입니다. 살케 전무이사 '페터 페터스'는 한델스브라트와 인터뷰에서 부채가 계속 줄어들고 있어 매우 만족하다.. 살케가 점점 좋아지고 있다.. 라고 밝혀요.

    지난 시즌 성적이 좋지 못해서 유럽대회 못나가죠. 팀 예산 더 줄여야죠.
    연봉 높은 선수들 재계약 하지 않고 내보내고 있죠. 회베더스 살케에서 고연봉자... 또 이적에 성공했을 시 높은 이적료가 나올 수 있는 선수..
    살케에서 정리해야 할 선수 1순위에 올라가 있는 건 어쩌면 합리적인 일입니다. 그리고 그 빈자리는 저비용의 선수들로 체워넣는거에요.

    프로스포츠는 이윤을 추구하는 사업입니다. 여기서 손익은 반드시 고려해야 할 우선순위에요. 이 중요한 부분을 빼놓고 따질 수 없어요.

  • title: 12/13 Borussia Dortmund Home CLNormalOne 2017.08.25 13:36
    뭘 중요시하시는 진 알겠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선수가 선수이니만큼 말씀하신 부분에 대해 그다지 와닿진 않아요.
  • Free 2017.08.25 13:44

    2011년 여름 도르트문트가 고액연봉자 데데를 내보냈던 것을 생각하면 비슷할겁니다.

    이게 살케나 도르트문트가 매정해서 그럴까요? 정서적으로 하기 싫지만, 이성적으로 해야 하는 일이닌깐..
    바이언도 80년대 90년대 재정적으로 힘들었을때 기둥같은 선수들 많이 팔았어요. 그때 바이언은 세리아 팀의 호구였죠.
    A팀의 B선수이지, B선수의 A팀이 아니란 말이죠.
    팀이 재정적으로 힘들 적엔 자리를 비워주는게 선수들 운명이고, 또 선수들도 조금의 이익을 위해 팀을 쉽게 바꾸는것 일상다반사이고..

    인간사이 다 그런 것 아닙니까?

  • title: 12/13 Borussia Dortmund Home CLNormalOne 2017.08.25 14:15
    네, 다 그렇진 않아요. 그래서 말씀하신 마인드가 별로 안 와닿는다구요.
  • Free 2017.08.25 14:36
    그렇지 않은 클럽은 결국 끔찍한 결과를 가저오고 망하는겁니다. 숫자는 거짓말을 안하닌깐요.

    팀 재정이 마이너스 나는데.. 이 선수 너무 사랑스러운 선수이니 계속 함께 간다? 이런 식 운영이면 부도에요.
    그 팀은 결국엔 사라집니다. 살케와 도르트문트가 20여년전 막무가니 식으로 모든 걸 지키며 운영하다 부채 엄청 늘어난 것 아닙니까?
    그런 마인드였다면 드락슬러는 팔아서 안됬고, 사네도 안팔았어야죠. 그 마이너스 부채 계속 안고 갔으면 지금 살케 재정 상태는 더욱 더 나빠졌을건 당연한거고..

    80년대 중반부터 90년대 후반까지 바이언 예를 들었지만... 바이언도 애정 있는 선수들 숱하게 팔고 저가의 선수 사들여서 키우고, 그 선수 다시 팔고, 이런식으로 경영 하며 성장해서 부채도 갚아가면서 마이너스 안나는 재정이 탄탄한 클럽이 된겁니다. 지금 원만한 선수 다 지켜내닌깐 멋있어보이죠? 이렇게 된건 과거 많은 선수들이 팀 재정상 팔려나갔기 때문에 가능한거에요. 그때 바이언도 이 선수 너무 사랑스러운 선수이니 팀 재정 마이너스 나더라도 이 팀에서 은퇴시켜야 해 하며 고액 연봉자 붙잡고 있었다면 지금 바이언은 없어요.

    도르트문트가 데데를 방출할때 팬들이 얼마나 가슴아파했는지... 데데는 초어크가 단장 맡으면서 영입한 선수 1호이기까지 해요. 데데 인터뷰를 보면 방출 결정나고 지그날이두나파크에서 초어크와 끌어안고 둘이 눈물을 뻥뻥 흘렸다는 것 아닙니까? 고액연봉자 데데가 존재함으로써 팀 재정에 마이너스가 날 수 있는데... 어쩌겠어요?

    살케 운영진들이 회베데스를 내보내야 할지... 결정 엄청 고민했을거라 봐요. 가슴 아파할 것이고... 이전 드락슬러나 사네 때도 마찬가지이고.. 드락슬러가 볼프스부르크에 왜 갑니까? 살케에서 볼북으로 이적한다?

    분데스리가 팀들이 현대 축구 판에서 살아남으려면 마이너스 나오면 안됩니다. 한 시즌 예산을 짜고 그 예산 집행을 하는데, 수입보다 초과되서 마이너스가 생겼다? 그러면 선수 팔아야 해요. 이건 법전과 같은겁니다. 이런 것 안하는 클럽은 망하는거에요.
  • title: 12/13 Borussia Dortmund Home CLNormalOne 2017.08.26 09:37
    길게 쓴다고 제 생각이 달라질 것 같진 않아요. 계속 반복하지만 그 쪽 생각에 공감 안가구요. 굳이 저 계몽시키시려고 길게길게 댓글 쓰지 마세요.
  • title: 10/11 FC Schalke 04 Home이스트 2017.08.26 10:07

    이건 선수가 적어도 제 값을 받을 수 있을 때의 이야기죠. 지금 모양세는 재정적으로 힘들어서 파는 게 아니라 클럽에서 설 자리를 급격히 잃어 팽당하는 겁니다. 회베데스 입장에서는 바이언 이적 제의도 거절하고 팀에 남아서 끝까지 함께 하겠다는 의지를 수도 없이 보여주었고, 주장 역할 맡으며 나가려는 선수들마다 잡으려고 애쓰며 내외적으로 모두 기여한 선수인데 새 감독이 와서 주장직을 하루만에 박탈시키고 더군다나 이사회에서는 선수에 대한 믿음을 보여주지는 못할망정 내보내려는 의지를 자꾸 비추니 섭섭할 수 밖에 없죠. 그래서 이적이 급격히 진행되는 걸로 보이구요.

    기량적으로 가장 전성기에 있는 나이의 중앙수비수, 더군다나 국가대표 수준의 선수의 이적료로 거론되는 금액이 1,000만 유로 이하라는 건 요즘같은 거품 시장에서는 말도 안되는 금액이고 결국 클럽과 선수간의 사이가 틀어져서 샬케가 얼마 남지않은 이적시장 기간 동안에 급처분하려는 겁니다. 재정적인 부담도 아예 없진 않겠지만 말이 안되는 것이 그렇다면 지난 시즌의 바인치얼을 데려올 때 사용한 돈의 출처와 클럽 레코드를 경신하며 데려온 엠볼로 등의 영입은 아예 설명이 안되죠.

    그리고 회베데스는 드락슬러, 사네 등과는 차원이 다른 상징성을 가진 선수입니다. 데뷔때부터 암흑기라고 할 수 있는 지금까지 홀로 팀에 남아서 자리를 지켜주고 버팀이 되어준 선수인데 이런 선수가 1,000만 유로의 가치도 없다? 납득이 안되는 금액입니다. 돈 떄문이라면 제가 밑의 글에서도 썼지만 마이어 팔면 됐습니다. 코노플리얀카 완전이적 실행 옵션을 사용하지 않았어도 되구요. 회베데스가 상식을 뛰어넘는 연봉을 받는 것도 아니고 오히려 고액 연봉은 외부에서 온 선수들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데 Free님이 주장하시는 가성비 정책의 측면에서 맞지 않는 영입이죠.

    샬케가 무슨 회베데스 못팔면 망하는 클럽도 아니고 기분 나쁜 댓글이네요. 회베데스 입장에서 봐도 그렇고 클럽 입장에서 봐도 그렇구요.

  • title: 10/11 Eintracht Frankfurt Home아마나티디스 2017.08.25 14:01
    스포츠에서 상업적인 측면을 배제할수 없다는 점도, 팀보다 위대한 선수는 없다는 점도 모두 맞는 말이지만
    말씀하신 측면이 회베데스 경우를 놓고 보면 상당히 몰가치적인 시선으로 보여지네여..선수가 선수다 보니 와 닿지 않는것고 사실이고요 ㅜ
  • Derkaiser5 2017.08.25 22:06
    샬케가 빚이 많은거는 많는데, 지금 제값도 못받고 파는 상황에서 굳이 이렇게 해야할까 싶네요...
  • title: 10/11 FC Schalke 04 Home이스트 2017.08.26 09:47

    단순 루머로 생각했는데 정말 심상치가 않네요. 회베데스가 이런 취급받을 선수가 절대 아닌데 이사회에서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습니다. 오죽하면 클럽에 정이 떨어지려고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41286 회베데스의 부진과 주장 교체 가능성 [9]   title: 10/11 FC Schalke 04 Home이스트 2012.07.06 878 1
41285 회베데스에 관심을 보이는 바이언 [30]   title: 16/17 bayern münchen home종이구두 2012.01.09 923 4
41284 회베데스는 재계약하면서 말한 인상적인 문구라는데 뭐라고 해석해야 할까요?   벨틴스맥주와샬케 2016.02.11 961 0
41283 회베데스는 어떻게 되려나요 [5]   dszuzsak 2017.08.22 877 0
41282 회베데스가 바이아웃 조항이 있나봅니다 [5]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홍춘이 2015.04.22 1560 0
41281 회베데스, 유벤투스로부터 관심 [8]   올리칸 2009.01.16 1641 12
41280 회베데스 최대 6주 아웃 및 산타나 이적할 듯 [3]   title: 1819 Borussia Dortmund home러셀 2016.01.12 999 0
41279 회베데스 유벤투스행 [11]   1583 2017.08.30 902 0
41278 회베데스 오스트리아전에 왜 이런거죠? [10]   회베데스 2011.09.04 889 0
41277 회베데스 선수 [3]   Rakitic 2007.11.11 565 1
41276 회베데스 보아텡 둘다 센터백 풀백 가능한데 누가 국대에서 더 중용될까요? [10]   회베데스 2011.11.17 888 0
41275 회베데스 다시 트레이닝 하는군요 [7]   에스테이 2011.11.26 590 0
41274 회베데스 : 난 우리 팀의 수준을 알아요 [3]   메첼더 2010.10.08 1101 8
41273 회베데스 : 나는 아스날과 밀란을 거절했다. [10]   dszuzsak 2015.06.19 1523 0
41272 회베데스 ,2020년까지 계약연장 [6]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Raum 2016.02.10 818 0
» 회베더스는 상황이 심각한 듯. [11]   title: 12/13 Borussia Dortmund Home CLNormalOne 2017.08.25 988 0
41270 회네스의 클린스만 디스 [3]   Vidic 2011.10.21 595 0
41269 회네스왈 "하그리브스는 102밀리언 유로의 몸값이다" [12]   1.FCK 2006.08.20 1023 4
41268 회네스와의 이적인터뷰(공식홈판) [5]   다이슬러의 부활 2007.01.13 713 0
41267 회네스옹 뿔나다; [6]   Forever No1 2010.05.09 1351 4
Board Pagination ‹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2085 Next ›
/ 208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copyright(c) BUNDESMANIA.com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