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지금처럼 유럽이 최강이 아니었다고 타사이트에서 봤네요.



  • 아데나워 2018.12.27 18:58
    80년쯤 유럽챔피언 리버풀이 산토스였나? 보카 주니어스였나? 할튼 남미챔피언한테 4대0으로 져서 자신들이 최고인줄 알았던 유럽이 충격에 빠졌었죠
  • spin88 2018.12.27 22:21
    81년에 붉은제국이라 불리었던 리버풀이 플라멩구한테 3대0으로 완패를 당했는데 이 때 지쿠가 3개의 도움을 기록했죠..
  • 브라이트니게 2018.12.27 23:02

    90년대 중반까지만해도 유럽 챔스 우승팀vs남미 챔스 우승팀이 맞붙는 인터컨티넨탈컵 한정해서 남미팀들이 상대 전적에서 우위였죠. 80년대 접어들면서 남미 축구 인재들이 유럽으로 유출되면서 서서히 유럽과 격차가 벌어졌기 때문에 80년대에는 유럽>남미라고 보는데 그 이전인 70년대부터 펠레 시절까지 거슬러 올라가면 밀릴게 없죠. 그때는 남미 스타들이 전부 남미에서 뛰었었고 브라질은 전원 국내파로 엔트리 구성해서 월드컵 2연패하고 세계 올스타 대부분이 브라질 리그에서 뛰고 있었다해도 과언이 아니었으니까요. 그리고 그 브라질 월드컵 위닝 멤버를 가장 많이 소유하고있던 산투스, 보타포구도 클럽 레벨에서 압도적이지 못했습니다. 산투스는 브라질 리그 5연패인가 6연패하고 남미 챔스 2연패 했는데 동시기에 남미 챔스에서 더 잘나갔던 팀은 우루과이의 페냐롤이었죠.

  • title: Werder Bremen 111주년Raute 2018.12.28 00:58
    70년대까지는 유럽이 낫냐 남미가 낫냐 단언하기 어려웠죠. 남미 탑티어 스타들이 유럽에서 많이 뛰는 것도 아니고, 월드컵에서 유럽만 해먹는 것도 아니고, 인터컨티넨털컵 같은 거 하면 남미팀이 유럽팀 박살낼 때도 있고 그랬으니까요. 그러다가 80년대부터 세리에가 스타들 싹쓸이하면서 위상이 계속 올라가고, 남미 선수들의 유럽 진출이 계속 늘어나더니 90년대쯤 되면 사실상 유럽으로 기울었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41400 (오피셜) 바이언 스벤 울라이히, 대표팀 소집, 그 외 [1]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홍춘이 2019.06.01 312 0
41399 분데스 아시아 200경기 이상 출장 선수 [1]   SuperMario 2019.05.31 340 0
41398 (오피셜) 마인츠, 피에르 가브리엘 영입 합의 / 함부르크 새 감독에 디터 헤킹, 그 외 [1]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홍춘이 2019.05.29 412 0
41397 1부~3부 승강팀이 모두 결정됐네요 [4]   title: 1819 Werder Bremen home녹색찬가 2019.05.29 409 0
41396 (오피셜) 하노버 새 감독에 미르코 슬롬카 / 서영재, 홀슈타인 킬 이적 / 바이언을 떠나는 페터 헤어만, 그 외 [4]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홍춘이 2019.05.27 464 0
41395 (오피셜) 샬케, 베르나르드 텍페테이 바이백 발동 / 파더보른, 야닉 후트 영입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홍춘이 2019.05.25 450 0
41394 승강플레이오프는 2:2네요 [1]   title: 16/17 bayern münchen awayBerni 2019.05.24 437 0
41393 (오피셜) 독일 대표팀 소집 명단 / (오피셜) 도르트문트, 토르강 아자르 영입 / (오피셜) 도르트문트, 율리안 브란트 영입, 그 외 [5]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홍춘이 2019.05.22 774 1
41392 (키커) 율리안 브란트, 도르트문트 이적 근접 / (오피셜) 도르트문트, 니코 슐츠 영입 / 다니 블룸, 보훔 이적, 그 외 [7]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홍춘이 2019.05.21 652 0
41391 괴체 인터뷰.. [8]   On2Love 2019.05.21 704 0
41390 (오피셜) 슈투트가르트 새 감독에 팀 발터 / 함부르크를 떠나는 한네스 볼프, 그 외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홍춘이 2019.05.20 270 0
41389 (오피셜) 뉘른베르크 새 감독에 다미르 카나디 / 헤르타 베를린, 데드릭 보야타와 계약, 그 외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홍춘이 2019.05.19 300 0
41388 영광의 순간을 감상하고 있는 바이언 선수들   title: 88/91 germany homeMatthäus 2019.05.19 389 0
41387 (오피셜) 볼프스부르크, 제로미 루시용과 재계약 / 샬케, 테크니컬 디렉터에 미하엘 레쉬케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홍춘이 2019.05.19 261 0
41386 도르트문트 팬으로써 쓰는 간략한 18/19시즌 소감. [4]   title: 12/13 Borussia Dortmund Home CLДинамо 2019.05.19 619 0
41385 가슴이 뭉클해집니다 [4]   포도당 2019.05.19 460 0
41384 (오피셜) 볼프스부르크, 조슈아 길라보기와 재계약 / 베르더 브레멘 클라우디오 피사로와 재계약, 그 외 [3]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홍춘이 2019.05.17 446 0
41383 (오피셜) 호펜하임, 이흘라스 베부 / 사르기스 아디미안과 계약 [2]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홍춘이 2019.05.17 305 0
41382 (오피셜) 호펜하임, 콘스탄티노스 스타필리디스와 계약, 그 외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홍춘이 2019.05.15 320 0
41381 결국 34라운드까지 가네요 [3]   title: 88/91 germany homeMatthäus 2019.05.12 579 0
Board Pagination ‹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2085 Next ›
/ 208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copyright(c) BUNDESMANIA.com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