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17년 11월 9일

투자은행 도이치방크의 CEO 존 크라이언(John Cryan)이 대규모 인원 감축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크라이언은 로봇과 컴퓨터가 현재 직원들이 하는 업무의 많은 부분을 대체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도이치방크는 이미 크라이언의 임기 동안 5년 구조조정 계획을 실천에 옮기고 있으며, 이미 일자리 수천 개가 사라졌습니다. 크라이언은 최근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인공지능이나 머신러닝을 활용해 은행 업무 상당 부분을 자동화하면 더 많은 인원을 감축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도이치방크의 직원 수는 9만7천 명입니다. 크라이언은 최근 도이치방크의 경쟁사들은 비슷한 급여를 받는 직원 수가 도이치방크의 절반에 불과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판매, 거래를 담당하는 직원과 고객을 직접 상대하지 않는 부서 직원들의 비율이 기형적인 수준이라며, 이 때문에 은행 전체 업무가 지나치게 수동적으로 굴러가며 실수도 잦다고 지적했습니다. 영업점의 수가 너무 많아 이를 줄이는 것도 구조조정 계획에 들어 있습니다.

이런 문제는 도이치방크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금융 업계의 거의 모든 은행과 회사들이 비슷한 고민을 안고 있습니다. 다만 크라이언 만큼 직설적으로 이 문제를 거론하는 CEO는 드뭅니다. 두 달 전 크라이언은 “은행 직원 가운데 상당수가 주판알이나 튕기며 업무시간 대부분을 보낸다.”며 이들은 새로운 일거리를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내년까지 금융기관 네 곳 중 세 곳은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하거나 시험 운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컨설팅 회사 그리니치 어소시에이트는 금융업계의 일자리 가운데 15%가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고 진단했습니다.

비싼 연봉을 주고 너무 많은 직원을 고용한 것이 도이치방크의 가장 큰 고민은 아닙니다. 그보다 더 큰 고민은 한때 세계 최대 투자은행이었던 도이치방크의 위상이 예전 같지 않다는 데 있습니다. 최근 경쟁사에 비해 도이치방크의 투자 실적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도이치방크의 올해 9월까지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낮아졌습니다.

크라이언은 은행이 당면한 문제에 관해 거침없이 솔직한 견해를 펴고 있습니다. 어쩌면 지나치게 솔직해서 문제가 될 수 있을 정도입니다. 잃었던 고객을 다시 유치하는 게 중요한 상황에서 직원들의 사기도 고려를 해야 할 텐데, CEO가 일자리 절반은 기계로 대체해버리겠다고 공공연히 말하고 다니면 직원들은 힘이 날 리가 없으니까요. (쿼츠)


번역 : ingppoo 
출처 : http://newspeppermint.com/2017/11/08/deutschebankai
원문 : https://goo.gl/F9BP7W

  • title: Werder Bremen 111주년Raute 2017.11.15 14:22
    여기저기 기계화가 무섭군요
  • title: 88/91 germany homeC.Janker 2017.11.15 14:32
    제2의 러다이트가 일어날까봐 걱정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분데스매니아 FAQ Ver. 2012.07.22 [5]   파이 2013.05.14 135839
36338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 후기.... [3]   Econ 2017.12.18 598
36337 힌국프로야구에서 선동열은 축구로 치면 어떤 느낌일까요? [6]   타우크 2017.12.17 686
36336 피파 4 1차 CBT 테스터에 당첨되었습니다. [4]   title: 1819 Werder Bremen away독수리포 2017.12.16 548
36335 이치로를 축구선수로 비유하면 어느정도급인가요? [6]   title: 88/91 germany homeMatthäus 2017.12.14 651
36334 [묻] 고독의 의미   title: 12/13 Borussia Dortmund Home CLNormalOne 2017.12.14 681
36333 [묻]두 사람 [1]   title: 1819 Borussia Dortmund home새벽날개 2017.12.12 579
36332 [묻] 엄마가 많이 아파요.   title: 12/13 Borussia Dortmund Home CLNormalOne 2017.12.10 523
36331 [묻] 노인 [2]   title: 12/13 Borussia Dortmund Home CLNormalOne 2017.12.10 555
36330 [묻] 너는 악마가 되어가고 있는가?   title: 12/13 Borussia Dortmund Home CLNormalOne 2017.12.10 566
36329 흠.. 오늘 도는 썰이 심상찮네요. [1]   title: 12/13 Borussia Dortmund Home CLNormalOne 2017.12.05 750
36328 분데스 리가 경기도 현장 발권이 있나요? [2]   enjoa 2017.12.05 653
36327 강민호 -> 민병헌으로 대체 성공 [5]   Econ 2017.11.28 662
36326 근황 [4]   title: 17/18  1. FC Köln HomeŁukasz 2017.11.27 654
36325 해축빠들을 위한 간단한 앱 만들어봤습니다 피드백좀부탁드려요 [3]   robin 2017.11.26 673
36324 크보) 충격과 공포의 돈민호 [9]   Econ 2017.11.21 672
36323 다시보는 일본의 2011년 지진 맵 [3]   title: 88/91 germany homeJanker 2017.11.20 631
36322 평창 올림픽 운영인력 유니폼이 공개됐었네요 [1]   헤네스 2017.11.19 694
36321 오카와리 4집 [1]   title: 1819 Werder Bremen home구름의저편 2017.11.18 597
36320 수능이 일주일 연기됐다네요. [3]   title: 88/91 germany homeMatthäus 2017.11.15 643
36319 지진이 났습니다.... [1]   Econ 2017.11.15 630
Board Pagination ‹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1835 Next ›
/ 183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copyright(c) BUNDESMANIA.com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