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댓글 2조회 수 534추천 수 2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06년 독일월드컵 때 독일국대에 매료되어서 분데스리가와 바이에른 뮌헨 응원해왔는데 분매의 많은 회원분들이 그러시겠지만 10년대 넘어가기 전 바이언은 지금에 비하면 초라하기 그지 없는 팀이었죠.


그러다가 반할과 하인케스 체제에서 챔스 결승전 뚫고 우승도 하고, 펩이라는 유능한 감독도 영입할 수 있었죠 그렇지만 펩이... 잃어버린 시간의 첫 타자가 되었고요


한국에서 분데스리가와 바이에른 뮌헨을 오랫동안 지켜본 팬들, 특히 암흑의 2000년대부터 응원한 분들은 워낙 당대에 이피엘과 라리가 심지어 세리에한테도 밀리는 위상으로 인해 응원을 하더라도 해축팬 특유의 부심을 잘 드러내지도 못했던 것 같아요 이피엘 공화국 절정기에 "왜 그딴 팀 응원하냐"는 소리 듣기 일쑤였죠 10년 전0910 챔스 8강에서 바이언이 맨유 만났을 때 해축판이 어땠습니까 그 맨유(지금은 맹구된) 팬들의 극성에 시달려야 했죠 또 그렇게 꺾고 나서도 비교적 최근에 맨시티나 토트넘 같은 팀 만나도 그쪽 팬덤이 은연중으로 바이언을 후잡한 팀 취급하지 않았습니까 물론 온라인 팬덤이 비정상적이긴 하지만요


그래서인지 저는 10년대 들어 레바뮌 레바뮌 할 때도 괜히 쫄리더라고요 '이 팀이 다시 나락으로 떨어지면 어떡하지' 또 1213의 역사적인 트레블 이후에 유럽 무대에서는 늘 강력한 우승후보이긴 했으나 뚜렷한 족적을 남기지도 못했고요 그 사이 레알이나 바르샤 같은 팀들이 빅이어를 몇번씩 차지했죠


그렇지만 이제 2010년대가 마무리된 시점에서, 이 위대한 성과를 보면서 바이언은 확실히 바이언이고 유럽 그 어느 팀이 와도 두려울 게 없는 팀이다 하는 걸 새삼 확신하게 됩니다 앞으로 3시즌 정도만 더 이렇게 해줬으면 좋겠어요 펩안코와 함께 했던 과도기를 확실하게 떨치도록 말입니다


2020년대에도 지금처럼만 같았으면 좋겠어요 더불어 올시즌 라이프치히처럼 리가의 형제들도 유럽 무대에서 분발해주고요 바이언 말고도 빅이어 도전팀이 나와줘야죠

  • title: 88/91 germany homeJanker 2020.08.25 09:45
    이번시즌은 압도적이었어요
  • FerraRibery 2020.08.26 20:57
    2006 독일국대보고 바이언 팬 되신거 저랑 똑같네요 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41479 (오피셜) 카이 하베르츠, 첼시 이적 [1]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홍춘이 2020.09.04 479 0
41478 (오피셜) 샬케, 베다드 이비셰비치 영입 / 아우크스부르크, 로베르트 굼니 영입, 그 외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홍춘이 2020.09.03 598 0
41477 아디 휘터가 23년까지 계약 연장했네요   title: 1819 Werder Bremen home구름의저편 2020.09.03 376 0
41476 (오피셜) 케빈 폴란트, 모나코로 이적 / 필리프 막스, psv 로 이적, 그 외 [1]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홍춘이 2020.09.02 524 0
41475 (오피셜) 로빈 코흐, 리즈 유나이티드로 이적 / 웨스턴 매케니, 유벤투스로 임대 이적, 그 외 [1]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홍춘이 2020.08.30 560 0
41474 타이틀 싹쓸이에 도전하는 레반도프스키 [1]   title: 88/91 germany homeMatthäus 2020.08.28 475 0
41473 [질문] 슈바르첸벡과 베켄바우어에 대한 스토리 [1]   dongkyo 2020.08.26 538 0
41472 티아고는 새로운 도전을 원한다고 하는데 [8]   카이저 2020.08.26 658 0
41471 리오넬 메시 이적 요청서 제출. [7]   title: 1819 Borussia Dortmund home새벽날개 2020.08.26 537 0
41470 (오피셜) GK 이봉 음보고, psv 로 임대 이적 / 볼프스부르크, Maxence Lacroix 영입, 그 외 [1]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홍춘이 2020.08.26 593 0
41469 (오피셜) 독일 대표팀 소집 명단 [1]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홍춘이 2020.08.25 631 0
41468 트레블 이후 바이언 선수들에 대한 논쟁(?)이 활발하네요 [5]   title: 88/91 germany homeMatthäus 2020.08.25 601 0
41467 이쯤되면 바이언의 산신령이라고 봐야 [1]   title: 88/91 germany homeMatthäus 2020.08.25 556 0
41466 다음 시즌을 기대하면서 [2]   BayernMunchen 2020.08.25 439 0
41465 (오피셜) 게리트 홀트만, 보훔으로 이적   title: 15/16 Bayern M?nchen home홍춘이 2020.08.25 560 0
41464 티아고 이적 관련 질문입니다. [6]   카이저 2020.08.24 528 0
» 2010년대 바이에른 뮌헨은 최강급 맞네요 [2]   뮐러밀크 2020.08.24 534 2
41462 7년전, 10년전의 기억을 떠오르게 하는 이번 우승 [4]   Econ 2020.08.24 570 1
41461 레반도프스키 분데스리가 입성 후 10시즌 기록.   title: 17/18 Bayern München Home불꽃싸다구 2020.08.24 451 0
41460 티아고 유무에 따라 다음 시즌이 재미있어질듯 [1]   title: 1819 Werder Bremen home구름의저편 2020.08.24 511 0
Board Pagination ‹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2093 Next ›
/ 209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copyright(c) BUNDESMANIA.com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