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개인적으로 인피니티워와 이어질 내용이라 소울스톤이 나오겠구나.. 하고 봤는데


정작 소울스톤의 '소'자도 나오지않았고, 인피니티워와 이어질만한 내용은 쿠키영상으로 끝이네요..


몇가지 감상을 늘어놓자면


첫번째로  영화의 cg나 음악은 상당히 마음에 들었습니다. 액션신은 전체적으로 시빌워나 직전에 개봉했던 토르 라그나로크보다 너무나도 떨어집니다.

블랙팬서만의 개성을 못살린 느낌이에요. 


아무리 블랙팬서의 힘을 잃었던 상태라지만 시빌워의 간지폭풍 킹껄룩의 모습은 사라지고 너무나도 빈약합니다.


CG의 경우에는 마지막 결투씬에 두명의 깜냥이들이 싸울때 이질감이 느껴지는걸 제외하고는 괜찮았네요.



두번째로 캐릭터들이.....참....


트찰라, 즉 블랙팬서 캐릭터자체의 매력이 시빌워때에 비하면 죽다못해 아주그냥 매년마다 갔다가 쓰는 마블의 빌런마냥 버려진듯한 느낌입니다.


사실상 개인적으로 시빌워의 주인공이 블랙팬서였다 라고 생각하는사람으로서 아버지의 죽음, 그러나 복수를포기하므로써 와칸다의 왕으로써의 성장과 카리스마는 없어지고 순정남, 아빠한테 찌질거리는놈이 되어버렸고 트찰라의 액션은 초반부를 제외하면 정말 별로입니다.


다만 와칸다의 여전사, 특히 오코예나 슈리같은경우에는 상당히 신선한 캐릭터였습니다.


마지막으로 빌런인 에릭 킬몽거의 매력은 충분히 좋았습니다만....마지막 석양씬은 조금 별로였네요..


세번째는 여러가지 설정들과 잡소리를 하자면


아무리 와칸다라는 국가가 극보수적인 국가라 하더라도 왕을 정하는방식이 너무.. 


전통이라면서 결투시스템으로 왕을 정한다는게 솔직히 조금 이해가 안갔습니다.


결투의 승자가 제정신이 아니면 그냥 나라가 뒤집히고 망할수도 있다는건데 이렇게 선진문물과 엄청난 재력을 보유한 국가가 이런걸로 왕을 정한다는건 그냥 영화적으로 킬몽거와 트찰라를 싸우게만드려고 만든 설정에 불과한것같습니다.


그외에도 마음에 안드는것 투성이었지만 더 이상 생각나지는 않네요.


결과적으로 이영화가 과연 PC운동의 영향을 빼면 무엇이 남을까 생각이드네요.


로튼 토마토와 메타크리틱에서는 상당히 후한 평가를 받고있던데 과연 이영화가 그보다 낮은 점수를 받은 샘레이미의 스파이더맨2, 다크나이트 보다 재미면에서나 작품성 면에서나 나은영화인가 하면 그것도 아닙니다.


너무 기대했었던 영환데 보고나니 너무 실망해서 끄적였네요..후....


별점을 매기자면 5개중에 3개정도일거같습니다 ㅠ




  • title: 17/18 Bayern München Away시테 2018.02.17 07:26

    저랑 거의 똑같이 보셨군요...
    현실의 사회와 이슈에 지나치게 신경쓰다 보니 정작 작품 내의 사회와 인물에는 소홀했던 것 같습니다. 여전사들 멋있고 아프리카 분위기가 신선하고 매력적이지만 그 이상은 없었던 것 같네요. 트찰라는 되고 은자다카는 안 된다는 내로남불식 연출도 좀...(결국엔 와칸다 지도자의 정치적 정당성 획득 절차에 대한 묘사 빈약과 트찰라 캐릭터 자체의 매력 부족이 원인이겠죠.) 부족 간의 관계도 충분히 다뤄지지 못한 것 같고요. 

  • title: 13/14 Bor. M?nchengladbach HomeRollsReus 2018.02.17 19:32
    차라리 부족관의 관계를 좀더 세밀하게 설정했으면 나았을거같긴해요.
  • title: 17/18 Borussia Dortmund Homerussel 2018.02.17 20:40
    시사회 이후 평이 윈터 솔져급도 나왔길래 나름 기대했었는데
    좀 많이 아쉽네요.. 최근 마블 영화중에 시빌 워 이후 토르3 / 닥터 스트레인지 / 가오갤2 다 별로 였네요..
    홈커밍만 의외로 볼만했고 나머지는 기대치에는 부족했었습니다.
  • title: 13/14 Bor. M?nchengladbach HomeRollsReus 2018.02.17 22:12
    개인적으로 드라마나 액션이나 윈터솔져의 반도 못따라간것같아요.

    닥스랑 토르3는 기대안해서 오히려 좋았고 가오갤2는 저도 별로였네요 ㅠㅠ
  • title: 15/16 Hamburger SV home메롱나라 2018.02.17 22:33
    3개 씩이나 별점을 주시다니ㄷㄷ 플롯은 배경만 아프리카일 뿐 전형적이기 그지없었고, 아무리 마블 영화에서는 감독의 중요성이 덜하다고 해도 이건 너무하지 않나 싶을 만큼 연출력이 심각하게 부족하다 싶었습니다. 심지어 액션과 CG조차도 마블 기존작과 비교하면 기대 이하였고요. 난민 문제라든가 하는 화두들을 열심히 다루고 있긴 한데, 플롯도 연출도 CG도 액션도 안 되다 보니 유치하기 짝이 없었습니다.
  • title: 13/14 Bor. M?nchengladbach HomeRollsReus 2018.02.17 23:18
    그래도 이영화가 느금마사, 정의닦이, 자살닦이급은 아니었고 마이클B조던의 연기가 맘에들어서 3개줬네용
    킬몽거가 아니었으면 2.5개에서 끝났을겁니다 ㅎㅎ
  • title: 17/18 Borussia Dortmund Homerussel 2018.02.18 09:07
    ㅋㅋㅋ 예시가 하나 같이 다 DC 영화네요 ㅋㅋㅋ
    영화를 어쩜 이리도 못만드는지... 원더우먼 잘 뽑아서 기대했는데 저스티스 리그 개똥망..
  • 이스트 2018.02.19 14:32
    저는 빌런들이 훨씬 매력적이더군요. 앤디 써키스가 연기한 클로도 그렇고, 킬몽거도 그렇고.
  • title: 13/14 Bor. M?nchengladbach HomeRollsReus 2018.02.19 18:57
    저도 빌런들이 더 좋았네요
    아마 여태까지의 MCU영화들에서 빌런들의 매력이 그렇게 돋보이지못해서 신경을 좀 쓴듯한데.. 정작 주인공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따뜻한 겨울을 선물해주세요!   title: 17/18  Werder Bremen away구름의저편 2018.01.08 1907
공지 분데스매니아 FAQ Ver. 2012.07.22 [5]   파이 2013.05.14 108855
36575 이야 코피가... [1]   독수리포 2018.03.09 81
36574 여러분 술은 적당히 마십시다. [11]   독수리포 2018.03.06 181
36573 오스카 2018 [2]   title: 17/18 Borussia Dortmund Homerussel 2018.03.05 121
36572 셰이프 오브 워터 봤는데요 [3]   title: Werder Bremen 111주년Raute 2018.03.02 154
36571 최근 지름 TOP 3 [12]   title: 17/18 Borussia Dortmund Homerussel 2018.03.01 194
36570 영화 리틀 포레스트 정말 괜찮네여 [2]   title: 16/17 eintlacht frankfurt away아마나티디스 2018.03.01 116
36569 셰이프 오브 워터 후기 [8]   이스트 2018.02.28 150
36568 심심한데 테스트나 한 번 해보시죠. [7]   title: 12/13 Borussia Dortmund Home CLNormalOne 2018.02.27 154
36567 더그 존스라는 배우 아시나요..?? [2]   title: 17/18 Borussia Dortmund Homerussel 2018.02.25 110
36566 이사했습니다. [15]   독수리포 2018.02.24 189
36565 일본 갔다 왔습니다 [6]   title: Werder Bremen 111주년Raute 2018.02.21 175
36564 처음으로 청와대 청원에 동참해봤네요. [4]   title: 12/13 Borussia Dortmund Home CLNormalOne 2018.02.20 205
36563 블랙 팬서를 보며 느낀 문제점 (강스포 有) [8]   이스트 2018.02.19 155
36562 토토가 이야기 [2]   title: 17/18  Werder Bremen away구름의저편 2018.02.18 125
» 깜냥이왕, 블랙팬thㅓ 보고왔습니다.....후....(스포 다량) [9]   title: 13/14 Bor. M?nchengladbach HomeRollsReus 2018.02.17 160
36560 카가와 키타 ━━━(ㅇ∀ㅇ)━━━!! [4]   title: Werder Bremen 111주년Raute 2018.02.13 216
36559 영화 얘기하셔서 궁금한 점 하나 [6]   title: 17/18 Bayern München Away루디트 2018.02.12 170
36558 신도림에 갔습니다. [8]   title: 12/13 Borussia Dortmund Home CLNormalOne 2018.02.10 176
36557 선호하는 영화 감독 있으신가요? [13]   이스트 2018.02.10 183
36556 세상은 역시 넓네요 ㅎㄷㄷㄷ [1]   title: 17/18  Werder Bremen away구름의저편 2018.02.09 17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837 Next ›
/ 1837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copyright(c) BUNDESMANIA.com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